> Team Korea > 세계선수권대회
하나은행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또 다시 연기COVID-19 확산 여파! 내년 상반기 개최 모색 중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5  13:49: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다시 연기된다. 물론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때문이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지난 4일 집행위원회를 열고 ‘COVID-19’로 인해 각국 선수단 이동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2021년도 상반기 개최를 모색키로 결정했다. 5일, 부산세계선수권 조직위원회에 이 같은 결정 사항을 전하고, 내년 개최를 위한 새로운 날짜를 제시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결국 다시 연기된다. 내년 상반기 개최를 모색 중이다. 대회 엠블럼.

이에 따라 대회 조직위원회는 부산시, 문화체육관광부 및 벡스코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대회일자를 새로 결정한 뒤, 국제연맹과 최종적으로 협의해 공지할 예정이다.

애초 올 3월 열릴 예정이던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6월로 한 차례 연기됐다가 9월로 재차 연기된 바 있었다. 한국탁구 사상 첫 국내 개최로 기대가 높은 부산 세계선수권대회가 벌써 세 차례나 연기되면서 탁구인들의 시름도 깊다.
 

   
▲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결국 다시 연기된다. 대회 마스코트 아나와 온나.

특히 대한탁구협회 현 집행부 임기가 올해 말까지여서 내년으로 연기될 경우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새로운 집행부가 추진해야 한다. 세계대회 성공 개최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유승민 회장(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서는 회장 재출마 여부를 놓고도 더욱 더 신중한 고민을 할 수밖에 없게 된 상황이다.

ITTF 집행위원이기도 한 유승민 회장은 “장장 네 시간을 넘게 회의해서 나온 결정이다. 많은 준비를 했는데 이렇게 돼서 아쉽다. 부산도 시장 보궐선거 등 여러 사정이 있어서 날짜를 빠르게 결정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차기 집행부도 제 의지와는 다르게 정리될 수 있는 부분이 있어서 현재로서는 뭐라 말하기가 어렵다. 어쨌든 간격이 길어졌으니 이제는 좀 숨고르기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한다. 일단 연기된 국내 대회들도 있고, 생활체육 디비전리그도 있고, 마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닥쳐 있는 국내 일들부터 챙겨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결국 다시 연기된다. 작년 부다페스트에서 차기 대회 개최지로 이양하는 국제탁구연맹기를 전달받던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당시 부회장). 월간탁구DB.

한편 국제탁구연맹 집행위원회는 역시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출전 자격제도 조정도 비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되는 제도는 최종 확정 절차를 거쳐 IOC와 IPC가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성공예감” 총회 통해 의지 확인한 탁구계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20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