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am Korea > 월드투어/아시아선수권
이상수-전지희, 아시아탁구선수권 동메달 확보, 쉬신-류스원과 재대결조대성-신유빈 조는 아쉽게 패하고 혼복 마감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8  20:55: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가 인도네시아 요그야카르타에서 열리고 있는 제24회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에서 혼합복식 동메달을 확보했다. 18일 저녁 치러진 8강전에서 일본의 토가미 슌스케-시바타 사키 조를 3대 0(11-3, 11-2, 12-10)으로 완파하고 4강에 올랐다.
 

   
▲ 이상수-전지희 조가 혼합복식 동메달을 확보했다. 4월 세계대회에 이어 쉬신-류스원 조와 재대결한다. 월간탁구DB.

같은 시간에 경기를 치른 조대성(대광고)-신유빈(청명중) 조는 중국의 왕추친-쑨잉샤 조에게 1대 3(5-11, 11-4, 4-11, 9-11)으로 패했다. 중국이 집중 육성 중인 남녀 기대주들과 선의의 유망주 대결을 펼쳤지만 아직은 힘이 달렸다. 이번 대회 도전기는 8강에서 멈췄지만 조대성-신유빈 조는 이번 대회에서도 선전했다. 북한의 함유성-차효심, 대만의 첸치엔안-첸츠위 등 강자들을 누르고 메달 일보 직전까지 갔다. 최강 중국 선수들에게 패했으나 향후 가능성만은 다시 확인한 대회가 됐다.
 

   
▲ 조대성-신유빈 조는 이번 대회에서도 선전했다. 가능성을 수확했다. 월간탁구DB.

4강에 오른 이상수-전지희 조의 도전은 계속된다. 하지만 준결승 상대가 버거운 것이 사실이다. 지난 4월 국제탁구연맹(ITTF) 부다페스트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혼합복식 금메달리스트인 쉬신-류스원 조다. 쉬신의 회전과 류스원의 스피드는 그야말로 세계 최강이다. 하지만 최강자들이기 때문에 오히려 부담 없이 나설 수 있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도 쉬신-류스원 조와 8강에서 만나 풀-게임접전 끝에 3대 4(12-10, 11-9, 7-11, 9-11, 11-9, 5-11, 7-11)로 아깝게 패했었다. 승부는 해봐야 안다.

최강자들과 맞서는 이상수-전지희 조의 4강전은 19일 저녁 여덟 시 30분(한국 시간)이다.

[관련기사]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19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