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ing-Pong Life > 장애인탁구
서수연 여자2체급 은메달 획득! 패럴림픽 탁구 한국 첫 메달결승서 중국의 리우 징과 치열한 듀스접전 끝 아쉽게 패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2  10:01: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리우 패럴림픽 탁구경기에서 마침내 한국선수단 첫 메달이 나왔다. 여자2체급 개인단식 결승에 진출했던 서수연(30‧광주광역시)이 첫 메달의 주인공.

서수연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로 파빌리온3에서 열린 여자2체급 결승전에서 중국의 리우 징과 접전을 벌였지만 아쉽게 1대 3으로 패하고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 서수연이 여자2체급 개인단식 은메달로 한국 탁구대표팀에 값진 첫 메달을 선사했다. 사진 국제탁구연맹.

첫 게임을 먼저 내준 서수연은 2게임에서 연속 7득점을 하는 등 내내 앞서나가 11-9로 승리하며 균형을 이뤘다. 3게임에서도 먼저 게임포인트를 잡고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내리 4실점하며 아쉽게 승부를 내줬다. 4게임도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무려 8회의 듀스접전을 벌였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끝내 서수연을 외면했다. 17-19로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다. 연속된 듀스 접전을 가져오지 못한 서수연은 아쉽게 은메달로 만족했다.

서수연은 여자2체급 세계랭킹 1위로 이번 패럴림픽의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안정된 컨트롤 능력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경기운영능력으로 많은 대회에서 눈에 띄는 성적을 일궈왔다. 하지만 올림픽 첫 출전의 긴장감이 마지막 순간 집중력 유지에 방해가 됐다.

서수연은 2004년 무렵 모델의 꿈을 이루려 자세 교정 차 병원을 찾았다가 불의의 의료사고를 당했다. 주사 치료를 받던 중 신경과 척수에 문제가 생겼고 끝내 하체가 마비되고 말았다. 이후 긴 법정 다툼을 벌였지만 송두리째 날아가 버린 꿈을 되찾을 수 없었다.

서수연은 오랜 법정다툼을 벌이던 시기에 탁구를 접하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몸과 마음이 모두 극단으로 치달았지만 탁구를 통해 하나씩 하나씩 치유해나갔다. 회전근개 손상, 어깨 인대 파열 등 계속해서 그를 괴롭힌 갖가지 부상도 강인한 재활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리우 패럴림픽은 그간의 의지가 꽃피워진 무대였다. 아쉽게 금메달에는 실패했지만 값진 은메달로 보상받았다.

개인단식을 은메달로 마감한 서수연은 이미규, 윤지유 등과 함께 1-3체급 통합단체전에서 또 하나의 메달에 도전한다. 패럴림픽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시상식에서 자랑스런 은메달을 들어보이는 서수연 선수. 아직 패럴림픽은 끝나지 않았다. 여자1-3체급 통합단체전에서 또 하나의 메달에 도전한다. 사진 국제탁구연맹.

[관련기사]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20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