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am Korea > 세계선수권대회
장우진-임종훈, ITTF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 남자복식 동메달 확보!홍콩 라이벌 완파, 4강전 키워드는 ‘설욕전’ 일본 복식조와 재대결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28  07:53: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장우진(국군체육부대)-임종훈(KGC인삼공사) 조가 2021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 남자복식 동메달을 확보했다.
 

   
▲ (휴스턴=안성호 기자) 장우진-임종훈 조가 남자복식 4강에 진출했다. 일단 동메달을 확보했다.

장우진-임종훈은 28일 새벽 미국 휴스턴 조지 R. 브라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남자복식 8강전에서 홍콩의 호콴킷-웡춘팅 조를 3대 1(4-11, 13-11, 11-4, 11-5)로 꺾었다. 첫 게임을 먼저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이어진 세 게임을 내리 따내며 빠르게 승부를 끝냈다. 두 번째 게임 치열했던 듀스접전을 잡아낸 것이 결정적이었다.
 

   
▲ (휴스턴=안성호 기자) 장우진-임종훈 조가 남자복식 4강에 진출했다. 일단 동메달을 확보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한국남자탁구를 대표하는 주전 복식조다. 2017년부터 꾸준히 호흡을 맞춰오며 각종 대회에서 다양한 성적을 일궈왔다. 특히 2018년에는 코리아오픈과 그랜드파이널스를 연속 제패했었다. 8강전 상대 호콴킷-웡춘팅 조가 당시 결승 상대였던 것도 이채롭다.
 

   
▲ (휴스턴=안성호 기자) 오상은 남자대표팀 감독의 벤치. 잘하고 있어!

4강에 올라 일단 동메달을 확보한 장우진-임종훈 조는 다음 경기에서 중요한 시험대에 오른다. 상대는 일본의 토가미 슌스케-우다 유키야 조다. 일본은 잉글랜드의 리암 피치포드-폴 드린크홀 조와 접전을 벌이다 3대 1(12-10, 10-12, 12-10, 11-5) 승리를 거뒀다.
 

   
▲ (휴스턴=안성호 기자) 다음 경기에서는 일본의 패기를 넘어야 한다. 설욕전이다.

일본은 10월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장우진-임종훈 조를 꺾고 우승했던 바로 그 조합이다. 당시 장우진-임종훈 조가 우세할 거라는 예상을 뒤집고 1대 3(11-13, 8-11, 11-8, 9-11) 석패를 당했었다. 갓 20대 초반인 일본 선수들의 패기에 고전했었다. 4강전은 당시 패배의 설욕과 함께 향후 이어질 한일전의 균형추가 아울러 걸려있는 시합이다. 장우진-임종훈 조의 4강전은 29일 새벽(한국시간) 치러진다.
 

   
▲ (휴스턴=안성호 기자) 여자복식 이시온-최효주 조는 8강으로 만족했다. 중국벽이 높았다.

한편 먼저 경기에 나선 여자복식 이시온(삼성생명)-최효주(삼성생명) 조는 중국의 첸멍-치안티안위 조에게 패하고 8강으로 만족했다. 우승후보의 강력한 경기력에 밀려 0대 3 완패를 당했다. 한국 여자탁구는 이제 서효원(한국마사회)의 개인단식만을 남기고 있다. 

[관련기사]

한국탁구 2021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 도전, 남녀대표팀 휴스턴行
장도 오른 탁구 국가대표팀, 2021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 개봉박두
한국탁구 세계대회 ‘가시밭길’ 신유빈 첫 상대 수와이얌미니, 장우진 메달 기대!
조대성-신유빈 완승! 한국탁구 서전 장식, 2021 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개막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22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