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am Korea > 올림픽/아시안게임
이상수-전지희, 잘 끼운 첫 단추! 도쿄올림픽 탁구 혼합복식 8강行8강 상대 ‘천적’ 린윤주-쳉이칭 조 넘어야 메달 가시권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24  16:51: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가 깔끔한 승리로 서전을 장식했다.

2020 도쿄올림픽 탁구경기에 출전하고 있는 이상수-전지희 조는 24일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이집트의 오마 아싸르-디나 메슈레프 조를 4대 1(9-11, 11-3, 11-5, 11-7, 11-8)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 이상수-전지희 조가 서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8강에 올랐다. 사진 국제탁구연맹.

혼합복식은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 정식으로 채택된 종목이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본선까지는 힘겨운 과정을 거쳤다. 아시아예선 결승전에서 인도에 패한 뒤 세계랭킹 쿼터로 어렵게 진출했다. 하지만 오랜 호흡과 많은 훈련을 바탕으로 메달 목표를 세운 뒤 이번 올림픽에 도전장을 던졌다. 아프리카의 복병들을 제압한 첫 경기에서 일단 무난한 첫 단추를 끼웠다.
 

   
▲ 8강전에서 대만의 천적 린윤주-쳉이칭 조를 넘어야 한다. 사진 국제탁구연맹.

이상수-전지희 조는 바로 다음 경기부터 험난한 대진을 거쳐야 한다. 8강 상대는 대만의 강호 린윤주-쳉이칭 조다. 지난해 11월 WTT 스타컨텐더를 우승했던 조합이다. 이상수-전지희 조도 이들에게 강한 면모를 보이지 못했다. 스타컨텐더 결승 상대가 바로 이상수-전지희 조였다. 당시 1대 3(12-10, 8-11, 9-11, 6-11)으로 졌다. 2019년에도 맞대결한 적이 있는데 ITTF 월드투어 독일오픈 16강전에서 0대 3(5-11, 4-11, 9-11)으로 완패했었다. 세 번째 맞대결이 되는 올림픽무대에서 반전 승부를 펼쳐야 한다.
 

   
▲ 험난한 승부가 기다리고 있다. 선전을 기대해본다. 사진 국제탁구연맹.

남녀선수가 함께하는 혼합복식은 실전에서 많은 변수가 따른다. 어떤 선수들도 절대적인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스타 컨텐더에서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일본의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 조를 이기고 결승에 올라 준우승했었다. 일본 조는 이번 올림픽에서 이상수-전지희 조가 8강을 통과할 경우 4강 상대로 유력한 선수들이다. 이번 올림픽 탁구경기 첫 번째로 치러지고 있는 혼합복식에서 이상수-전지희 조가 한국 대표팀에 승리의 기운을 불어 넣어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첫 번째 고비가 될 혼합복식 8강전은 25일 오전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21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