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am Korea > 월드투어/아시아선수권
코리아오픈탁구, 임종훈 세계챔피언 마롱 벼랑 끝까지 내몰다!ITTF 월드투어 2019 코리아오픈, 아쉬운 패배로 16강 만족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5  21:44: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제탁구연맹(ITTF) 신한금융 2019 코리아오픈 우승을 위해 한국을 찾은 남녀 세계 챔피언이 같은 날 엄청난 어려움을 겪었다.

먼저 경기를 치른 여자부 세계선수권자(부다페스트) 류스원(중국)은 자국의 기대주 쑨잉샤에게 2대 4(9-11, 12-10, 9-11, 7-11, 11-9, 6-11)로 무너졌다. 이어서 경기를 치른 남자부 챔피언 마롱도 패배 일보 직전까지 몰렸다가 기사회생했다.
 

   
▲ (부산=안성호 기자) 임종훈이 챔피언 마롱을 상대로 정말 잘 싸웠다.

5일 저녁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치러진 남자단식 16강전에서 명실상부한 세계 최강자 마롱을 벼랑 끝까지 몰고 간 주인공은 바로 한국의 임종훈(KGC인삼공사·22, 세계23위)이었다.

임종훈은 초반 두 게임을 먼저 내줬다. 세 번째 게임을 따내고 다시 네 번째 게임을 내주면서 1대 3까지 몰렸지만 그대로 포기하지 않았다. 5, 6게임은 임종훈의 페이스였다. 날카로운 백 플릭과 왼손 드라이브를 바탕으로 마롱의 진을 뺐다. 두 게임을 내리 따내며 균형추를 맞췄다. 경기장을 찾은 6백여 관중의 함성도 높았다.
 

   
▲ (부산=안성호 기자) 마롱이 진땀을 뺐다. 패배 일보 직전 기사회생했다.

마지막 7게임은 임종훈이 앞서갔다. 승리의 기운이 넘쳤다. 하지만 마롱은 마롱이었다. 앞서가던 임종훈을 8점에서 묶고 역전하며 먼저 게임포인트에 도달했다. 임종훈은 또 포기하지 않았다. 네트를 스치는 행운의 득점도 있었다. 듀스! 한 번의 어게인 뒤에는 오히려 역전에 성공했다. 12대 11 임종훈의 강렬한 드라이브가 단 몇 cm 차이로 사이드를 튕기면서 다시 듀스!

아쉽게도 승부는 거기서 결정났다. 썩 좋지 않은 컨디션을 보였던 마롱이지만 최후의 순간 강자의 본색을 드러냈다. 날카로운 드라이브로 임종훈의 코트를 꿰뚫었다. 두 점을 연이어 가져갔다. 피 말리던 풀-게임접전은 그렇게 3대 4(5-11, 9-11, 11-7, 5-11, 11-8, 11-9, 12-14) 임종훈의 패배로 마무리됐다.
 

   
▲ (부산=안성호 기자)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임종훈. 아쉽게 패했다.

말 그대로 ‘졌지만 잘 싸운’ 승부였다. 세계 최강자를 극단까지 몰고 갔던 임종훈은 패배 직후 아쉬운 표정을 여실히 드러냈다. “지겠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들어가는 선수는 없다. 이기겠다는 마음으로 싸웠다. 하지만 마롱이라는 선수를 상대로 이런 승부를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또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물론 승부의 여운을 자기 것으로 돌리는 의지도 잃지 않았다. “나름대로 자신감을 찾을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겠다. 마롱도 사람이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하고 완벽할 수만은 없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게 그래도 좋은 승부를 펼칠 수 있었던 이유였다. 앞으로도 같은 마음으로 준비하고 뛰겠다.”고 말했다.
 

   
▲ (부산=안성호 기자) 졌지만 잘 싸웠다.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한 임종훈이다. 벤치를 본 소속팀 KGC인삼공사 최현진 감독.

임종훈은 최근 있었던 아시아선수권대회 파견 대표선발전에서 대표팀에 합류하는데 실패했다. 지난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도 뛰지 못했다. 조금은 이른 하락세의 우려가 따랐다. 이번 코리아오픈에서의 선전으로 그 같은 우려도 씻어낼 수 있는 토대를 다진 셈이다. 임종훈은 “내년 세계대회 개최지인 부산에서 치러진 대회에서 좋은 경험을 쌓았다. 대표팀에 다시 들려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이번 경기처럼 포기하지 않고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세계챔피언 마롱, 류스원 온다! 코리아오픈 국제탁구 2일 개막
[경기일정표] ITTF 월드투어 2019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2019 코리아오픈 탁구 여자단식 예선, 한국 14명 2회전으로
2019 코리아오픈 탁구 남자단식, 한국 조금은 부진한 출발
조승민, 2019 코리아오픈 탁구 남자단식 ‘홀로’ 예선 통과
2019 코리아오픈 탁구 여자단식은 김하영만 본선行
유빈이는 ‘진짜’다! 2019 코리아오픈 탁구譚
[포토] 코리아오픈탁구 혼합복식 8강 진출한 임종훈-유은총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19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