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am Korea > 월드투어/아시아선수권
2019 코리아오픈 탁구 남자단식, 한국 조금은 부진한 출발첫날 10승 14패, 장우진, 이상수, 정영식, 임종훈은 본선 직행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2  18:25: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2019 코리아오픈이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개막됐다. 첫날인 2일은 남녀 개인단식 예선이 쉼 없이 이어졌다. 이번 대회에 한국 선수들은 2019-2020 국가대표 상비군을 중심으로 남자 28명, 여자 27명이 출전했다. 이 중 남자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세계10위), 이상수(삼성생명, 14위), 정영식(미래에셋대우, 20위), 임종훈(KGC인삼공사, 23위), 여자 서효원(한국마사회, 10위), 전지희(포스코에너지, 18위)는 32강 본선에 직행했으며, 나머지 선수들은 예선(프레리미너리 라운드)에 출전해 본선에 도전하고 있다.

   
▲ (부산=안성호 기자) 2019 코리아오픈이 개막됐다. 첫날 남녀단식 예선경기가 치러졌다.

예선 1회전을 모두 치른 현재 한국 남자는 10승 14패로 패가 더 많았으며, 여자 역시 9승 11패로 ‘반타작’에 못 미치는 결과를 냈다. 참가선수 숫자가 상대적으로 적은 여자부에서는 양하은(포스코에너지), 김하영, 지은채(이상 대한항공), 유은총(미래에셋대우), 최효주(삼성생명)가 부전승으로 2회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남자는 10명, 여자는 14명의 선수가 다음 라운드에서 싸운다. 남녀 모두 예선 라운드는 3회전까지 승리를 이어가야 본선에 오를 수 있다. 물론 올라갈수록 강한 상대를 이겨내야 한다.

현재 대회는 남녀 복식 예선에 들어가 있는 상태다. 단식 본선 진출자를 최종적으로 가리는 예선 2, 3회전은 대회 이틀째인 3일 모두 치러진다. 단식 2회전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의 경기 모습을 추린다(사진 안성호 기자). 다음은 남자선수들. 부다페스트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단식 4강에 올랐던 안재현이 무난한 승리를 거둔 가운데 고등부 시절 라이벌 관계를 이뤘던 동갑내기 기대주들 김대우(보람할렐루야)와 황민하(미래에셋대우)도 다음 라운드에 진출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대표팀에 합류한 기대주 조대성(대광고)과 학생유망주 남성빈(부산체고)도 첫 경기를 통과했다.
 

   
▲ 김동현(국군체육부대).
   
▲ 박강현(삼성생명).
   
▲ 서현덕(보람할렐루야).
   
▲ 남성빈(부산체고).
   
▲ 조대성(대광고).
   
▲ 김민석(KGC인삼공사).
   
▲ 안재현(삼성생명).
   
▲ 김대우(보람할렐루야).
   
▲ 황민하(미래에셋대우).
   
▲ 조승민(삼성생명).

[관련기사]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19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