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am Korea > 세계선수권대회
부다페스트 세계탁구선수권 한국 남녀복식 16강 진출!이상수-정영식, 장우진-박강현, 전지희-이시온
한인수 기자  |  woltak@wolta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4  01:48: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탁구 대표팀 남녀복식조가 국제탁구연맹(ITTF) 2019 세계탁구선수권 16강까지 순항했다. 24일 새벽(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헝엑스포에서 계속된 대회 3일째 경기에서 연승했다.

여자복식 32강전에 출전한 전지희(포스코에너지)-이시온(미래에셋대우) 조는 폴란드의 나탈리아 파르티카-나탈리아 바요르 조를 4대 0(11-8, 12-10, 11-8, 11-6)으로 꺾었다. 왼손 전지희와 오른손 이시온의 공격이 적절히 들어맞았다. 전지희-이시온 조는 전날 최효주(삼성생명)-유은총(미래에셋대우) 조가 탈락하면서 홀로 남은 상태다.
 

   
▲ (부다페스트=안성호 기자) 전지희-이시온 조가 무난히 16강에 올랐다.

남자복식은 두 조가 모두 16강으로 갔다. 형들이 뭉친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미래에셋대우) 조가 먼저 칠레의 부르고스 니콜라스-올리바레스 펠리페 조를 4대 0(12-10. 11-3, 11-4, 11-4)으로 완파하자, 동생들이 뭉친 장우진(미래에셋대우)-박강현(삼성생명) 조도 스웨덴의 복병 칼베르그 안톤-모어가드 트룰스 조를 4대 0((11-8, 11-9, 11-6, 11-6)으로 돌려 세웠다. ‘형님, 동생’들이 함께 승승장구 중이다.
 

   
▲ (부다페스트=안성호 기자) 이상수-정영식 조도 아직 큰 고비 없이 순항 중이다.

16강 이후부터는 좀 더 강한 상대들이 기다린다. 특히 전지희-이시온 조는 큰 벽을 돌파해야 한다. 일본의 수비 전문 사토 히토미-하시모토 호노카 조가 16강 상대다. 끈질긴 커트를 앞세워 수비형 복식의 새 역사를 써가고 있는 강자들이다. 16강 고비에서 어려운 상대를 만났지만, 이들의 수비벽을 뚫어낸다면 메달권에 매우 가까워진다. 8강 상대가 오히려 쉬울 수 있다.
 

   
▲ (부다페스트=안성호 기자) 장우진-박강현 조도 메달에 도전 중이다. 16강에 올랐다.

남자부의 이상수-정영식 조는 핀란드의 나우미 알렉스-올라 베네덱 조를, 장우진-박강현 조는 32강전에 이어 또 스웨덴의 팔크 매티아스-카를손 크리스티안 조를 상대한다. 여자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상대를 만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16강 벽을 돌파해낸다면 역시 메달권에 성큼 다가서게 된다. 남녀복식 16강전은 우리 시간으로 25일 새벽에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한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그린테이블 | (월간탁구)  |  등록번호 : 서울, 아03238  |  등록일자 : 2014년 7월 14일  |  제호 : 더 핑퐁  |  발행인 : 한인수  |  편집인 : 안성호
발행소 : 서울시 송파구 새말로8길 6 (문정동). 광덕빌딩 302호  |  TEL : (02)421-7762~3  |  FAX : (02)413-3173  |  E-mail : woltak@woltak.co.kr
발행일자 : 2014년 7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수  |  Copyright © 2019 더 핑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