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tional League > 기업부
삼성생명 조유진 여자단식 최강자 등극2014 한국실업탁구대회 여자부 개인전
안성호 기자  |  spphoto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30  18:51: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7월 9일부터 13일까지 경북 영주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4 한국실업탁구대회에서 삼성생명의 조유진이 여자단식을 우승했다. 팀 후배 정유미를 결승전에서 이겼다. 개인복식에서는 '환상의 짝꿍' 심새롬-박성혜 조(대한항공)가 또 우승했다(영주=안성호 기자).

   
▲ 단식은 삼성잔치! 우승 조유진!! 여자단식은 단체전에서 아깝게 준우승에 그친 삼성생명의 선수들이 돋보였다. 조유진과 정유미가 결승전에 나란히 올라 집안싸움을 벌였다. 그 결과 선배 조유진이 이번 대회 돌풍의 주인공 정유미를 꺾고 우승했다. 마지막 게임까지 가는 접전 끝의 승리였다.
   
▲ 돌풍의 주인공 정유미 당당 준우승! 올해 입단한 신인 정유미(삼성생명)가 결승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예선리그를 거쳐 본선에 진출한 뒤 특유의 빠른 플레이를 앞세워 차곡차곡 선배들을 꺾어나갔다. 비록 준우승에 그쳤지만 실업무대 ‘요주의 인물’로 당당 자리매김.
   
▲ 유미야 미안해! 결승전에서 ‘집안싸움’을 벌인 조유진과 정유미가 경기 직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선후배들은 앞으로도 밀고 끌며 동반성장해 나갈 것이다.
   
▲ 넘치는 파이팅! 박차라 4강 진출! 경기마다 투지가 넘치는 펜 홀더 박차라(안산시청)가 4강에 올랐다. 역시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올랐다. 16강전에서는 삼성의 에이스 김민경을 꺾는 기염을 토했다.
   
▲ 수비전형의 자존심 최문영도 4강! 수비전형의 강자 최문영(단양군청)도 4강에 올라 시군청 선수들의 자존심을 세웠다. 끈기 있는 커트가 더운 여름에 더욱 빛을 발했다. 4강전에서는 정유미에게 졌으나 풀게임접전을 펼쳤다.
   
▲ 익숙한 우승! 익숙한 환희!! 박성혜-심새롬 조. 신설된 개인복식에서는 대한항공의 박성혜-심새롬 조가 우승했다. 두 선수는 오랫동안 짝을 맞춰오며 실업무대 복식경기마다 항상 마지막까지 남는 강자들이다. 이번 대회 역시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정상에 오른 다음 여유있는 ‘V’를 그려보였다.
   
▲ 복식은 이렇게 하는 거야! 오른손 셰이크핸드 박성혜, 왼손 펜 홀더 심새롬. 여간해서는 패배하지 않는 최강 복식조의 경기모습이다.
   
▲ 준우승 김민희-이현주 조, 아쉬웠던 듀스 승부. 투지로 무장한 한국마사회의 김민희-이현주 조가 개인복식 준우승에 올랐다. 결승전에서 접전을 펼쳤으나 연속으로 듀스 끝에 내준 초반 두 게임의 격차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 남자들이 너무 잘했어요!? 황지나-이수진 조 4강 만족. 대우증권 여자팀은 남자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복식 4강에 오른 황지나-이수진 조가 개인전에서는 유일한 입상이었다.
   

▲ ‘지금’보다 ‘미래’ 최정민-이다솜 조의 4강. 금년 들어 숨을 고르고 있는 포스코에너지는 전 종목에서 복식 4강 하나로 만족해야 했다. 최정민-이다솜 조가 그 주인공들. 하지만 현재보다 미래가 더욱 중요한 선수들이라는 점에서 위안으로 삼을 만했다.

[관련기사]

안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