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tional League > 기업부
이상수, 포스코에너지컵 전관왕 도전!포스코에너지컵 2015 한국실업탁구대회 개인단복식 석권
이효영 기자  |  muzoo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01  11:35: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올림픽대표’ 이상수(삼성생명)가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12월 1일 영주 국민체육센터에서 치러진 포스코에너지컵 2015 한국실업탁구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베테랑 오상은(KDB대우증권)을 접전 끝에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치러진 복식(서현덕)과 함께 개인전 2관왕에 올랐다.
 

   
 
   
▲ (영주=안성호 기자) 이상수가 단식마저 석권하며 개인전 2관왕에 올랐다. 무서운 상승세의 이상수는 이제 3관왕 도전에 나선다.

이상수는 개인단식 4강에서 KGC인삼공사의 에이스 김민석을 이기고 올라 한국남자탁구 ‘맏형’ 오상은과 우승을 놓고 맞붙었다. 오랫동안 한국남자탁구를 대표한 두 선수는 대단한 접전을 벌이며 명승부를 연출했다.

먼저 앞서간 것은 오상은이었다. 안정적인 디펜스로 1게임을 가져왔다. 그러나 이상수 역시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까다로운 코스를 찌르는 드라이브 '닥공'으로 상대를 몰아붙였다. 2, 3단식을 내리 따오며 역전에 성공했다. 오상은 역시 4게임을 바로 가져오며 다시 균형을 맞췄다. 베테랑으로서 놀라운 투혼을 보였으나 이상수의 빠르고 과감한 공격을 끝까지 막아내진 못했다. 결국 이상수가 5게임을 11-6으로 가져오며 3대 2(8-11, 11-5, 11-9, 8-11, 11-6)의 신승을 거뒀다.

힘든 경기를 펼친 이상수는 “마지막 과감한 공격이 통한 것 같다. 아직 오상은 선배에게 전적에서 많이 밀리는 편인데 이번 승리로 조금 더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우승소감을 전했다.
 

   
▲ (영주=안성호 기자) 노장 오상은이 투혼을 보였으나 아깝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상수는 이로써 전날(11월 30일)의 복식 우승에 이어 단식까지 석권하며 개인전 2관왕에 올랐다. 리우 올림픽대표 선발이 확정된 10월에도 전국체전 2관왕(단식, 단체전)을 차지했던 이상수는 최근 출전한 종목마다 우승을 이뤄내는 놀라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상수는 “올림픽 출전에 대한 긴장감이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올림픽을 준비한 실전 같은 연습 속에 스스로 성장하는 것을 느낀다”며 자신감을 보이면서도 “아직 보완할 부분이 많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 좀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기분 좋은 우승을 거둔 이상수는 잠시 후 KDB대우증권과의 단체전 결승에도 출전해 3관왕에 도전한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오상은 역시 단체전에서 만회를 준비하고 있다. 11월 27일 개막한 포스코에너지컵 2015 한국실업탁구대회는 기업부 남녀단체전을 끝으로 5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관련기사]

이효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